In Chul Jung

In conversation with Po Sik

뽀식과의 대화
NOBODY-KNOWS-_untitle4

Nobody Knows | Photography, inkjet print | 20x24 inches | 2011-2012

NOBODY-KNOWS-_untitle2

Nobody Knows | Photography, inkjet print | 20x24 inches | 2011-2012

NOBODY-DON'T-KNOW_1-Horrible-Island-

Nobody Don’t Know [Horrible Island] | Photography, c-print | 20x24 inches | 2008-2009

NOBODY-DON'T-KNOW_2-Blood-Wine

Nobody Don’t Know [Blood Wine] | Photography, c-print | 20x24 inches | 2008-2009

Po Sik
Long time no see. How have you been?

In Chul Jung
Of course, I am getting along very well. Already one year has passed since I came here to Sweden, and I’ve made good friends since then. I am busy but I have some free time anyway. I enjoy my life
 here. But, though I feel comfortable here, at the same it seems I am too accustomed to things here.

PS
What’s wrong with getting accustomed?

ICJ
I don’t dislike getting accustomed to something, but dislike losing curiosity for something new just because I get used to everything. At the moment I feel accustomed, my thoughts and vision
 are gradually fixed, and at some points, I often feel I am living without a sense of tense. I am uncomfortable with these feelings.

PS
Well, when I see you, you are often travelling here and there rather than staying in one place. Is this why you often set forth on your journeys?

ICJ
Probably so or probably not. At the beginning of my travelling, I was motivated by a curiosity for the world, and I was excited to see something unfamiliar that another world could give me. However, after travelling several times, a desire for life in places where no one knows me rather than simple curiosity has become the biggest reason why I enjoy travelling . Life as a perfect stranger in the world is 
totally attractive.

PS
What’s life as a stranger in the world?

ICJ
What can I say? Well, I could say that it means I live my life as a complete master of it. I don’t like being tied to relationships with people or situations. If I stay in a place, 
it’s difficult to control it as I want to. While travelling, I can leave anytime I want to—as if I was never there—I can live without belonging to any system.
 Living that way, I’ve learned to see the world just as a landscape. The world is simpler than expected when I see it from out of the system.

PS
Do you want to live like an anarchist?

ICJ
It’s a somewhat different form of anarchism. Anarchists deny the nation state and try to overthrow the system but I don’t care about it at all.

PS
Well, then let us move on to your work.
 Photography is the major process of your work. What made you work on photographs?

ICJ
I think photography is a very nice tool for self-examination. Photographs make me realize what views I have on the world, and what kind of life I am living, and what feelings I have in life, which is the very attraction of photography.
 In fact, it is difficult to find yourself in the educational system or society in Korea.
 For me, photography is a nice process to find myself while I am working on it.

PS
I saw the pictures you worked on in Sweden. I found that your style was changed to a large extent. What caused you to change your style?

ICJ
In the last ten years of my practice, there have been a few moments of big change. My experience in Sweden has been one of the turning points in my life that has affected my work. 
As I was alone more often than back in Korea, I could think a lot about myself. While I had thought much about my outward surroundings in Korea, here in Sweden, I could ponder over the inner side of myself. It seems that those thoughts and feelings were reflected in my works. Besides, the surroundings here are different from those in Korea, which also influenced me, I guess. The atmosphere at school affected me too.

PS
Where does the idea that you are working on originate from?

ICJ
I must say that it was from disbelief in pictures. I figured that pictures could not represent everything correctly. Many would regard photos as an effective means to remind them of things, retaining records or memories, but it was hard for me to reflect my feelings and views in photos. So I started to remake images that had remained in my mind after certain events and to leave them in photos, rather than trying to capture certain events or moments in pictures. It was an attempt to take memories and images out of my mind.

PS
Specifically which parts of your memories do you want to take pictures of?

ICJ
For example, people may have different memories while in the same place at the same time. This is because they view the world from different perspectives with different feelings. As you take pictures of such moments, they may remind you of the memories, but they are not the memories or the images themselves. How could one single image represent a whole since every person recognizes the world in a different way, and with different lines of thoughts? So, I am endeavouring to produce images that coordinate with my photos, memories, and feelings.

PS
Then you are not interested in straight photography, are you?

ICJ
I divide photography into two different areas: taking pictures, and making them. Taking pictures is a means of self-examination while making them is to express my views and thoughts. These two affect and develop each other.

PS
What is your plan for future works?

ICJ
First of all, I need time to finish up the project I am working on right now and arrange my ideas. Too many thoughts are wandering about in my mind now.

PS
You are leaving Sweden sooner or later. Where will you go after graduation?

ICJ
I am not sure actually. I am not a calculating person. Probably, I’ve stayed in one place too long. I’ve got to pack-up my bags again for another journey.

Po Sik
오랫만이다 잘지내고 있냐?

In Chul Jung
나야 잘 지내고 있지. 이제 스웨덴에 온지도 1년반이나 지났고 좋은 친구들도 사귀고 바쁜것 같으면서도 여유로운 생활을 하고 있다. 근데 마음은 편한데 한편으로는 이곳에 너무 익숙해 진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드네.

PS
익숙해지는게 어때서?

ICJ
익숙해 지는게 싫은게 아니라 익숙해짐으로써 놓치는 낯설음에 대한 호기심이 무뎌지는 것이 싫다. 익숙하다고 느끼는 순간 시선과 생각이 점점 고정되고 어느순간 긴장감없이 살고 있다는 느낌이 들때가 있는데 이런 느낌들이 불편하네.

PS
음..너를 보면 한곳에 머물러 있는 시간보다는 여행을 다니는 시간이 많던데 이런 이유냐?

ICJ
그럴수도 있고 아닐수도 있지. 처음 여행의 시작은 다른 세상에 대한 호기심이었거든. 그리고 다른 세상이 주는 그 낯설음이 흥미로웠지. 하지만 몇번의 여행후에는 그런 흥미로움보다는 아무도 나를 모르는 곳에서의 삶이 나에게 여행하는 가장 큰 이유가 되었지. 세상에 대한 완벽한 타자로써의 삶은 나에게 충분히 매력적이야.

PS
세상에 대한 타자로써의 삶이란게 뭔데?

ICJ
뭐라고 할까? 삶을 온전한 내 삶으로 살아간다고 하면 되나? 나는 사람들과의 관계나 상황에 얼매이는게 싫은데 한곳에 머물러 있으면 그게 내마음대로 콘트롤 하기가 힘들더라고 여행중에는 언제든지 내가 원할때 떠날수가 있지.마치 원래 그곳에 존재하지 않았던 사람처럼.. 어느 시스템에도 속하지 않은채 살아갈수 있게 되는거지. 그렇게 살아보니까 세상을 그냥 하나의 풍경처럼 바라보게 되더라고. 시스템 밖에서 보는 세상은 생각보다 단순하지.

PS
무정부 주의자처럼 살고 싶은거냐?

ICJ
무정부 주의랑은 좀 다른거 같아 그들은 국가를 부정하고 시스템을 전복시키려 하지만 나는 그런거 신경쓰지 않거든.

PS
음… 그럼 이제 작업이야기로 넘어가보자 사진이 너 작업의 주된 프로세스 인데. 왜 사진으로 작업하고 있는거야?

ICJ
사진이 너 작업의 주된 프로세스 인데. 왜 사진으로 작업하고 있는거야?나는 사진이 아주 좋은 자아성찰의 도구라고 생각하고 있거든. 사진을 통해서 내가 어떤 시선을 가지고 세상을 바라보고 있는지 알수 있고 내가 어떤 삶을 살아가고 느끼고 있는지 정리를 할수 있거든 그래서 사진에 매력을 느끼지 솔직히 한국의 교육시스템이나 사회시스템 안에서는 내 자신을 찾기가 어렵잖아 그안에서 내자신을 찾기위한 좋은 프로세스가 나에게는 사진이거든.

PS
스웨덴에서 작업한 사진들을 보았는데. 작업 스타일이 많이 달라져 있던데 어떤 계기가 있냐?

ICJ
지난 10년간 사진을 하면서 작업에 있어서 몇번의 큰 변화가 있었다고 생각하는데 스웨덴에서의 생활도 나에게는 하나의 큰 전환점이 생긴 시간이거든 아무래도 한국에서 보다는 혼자인 시간이 많으니까 나에 대해서 생각을 많이 하게 되더라. 한국에서는 내 바깥의 것들을 많이 생각하게 되었다면 여기서는 내 내면에 대해서 많이 생각하게 되더라 아마도 그런것들이 작업에 나타난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주변환경도 워낙에 한국이랑은 다르니까 영향을 받은것 갔다. 학교 자체 분위기에 영향을 받은 것도 있고.

PS
지금하고 있는 작업의 아이디어는 어디서 시작되거야?

ICJ
사진에 대한 불신에서 부터 시작 되었다고 할수 있지. 사진이라는 것이 모든것을 정확히 재현할수 있는게 아니더라고 흔히 사진을 기록이나 기억을 도와주는 효과적인 수단으로 보잖아 근데 나는 사진으로 내가 그당시에 느꼈던 감정이나 나의 시선을 효과적으로 기록하는게 힘들더라고 그래서 어느 사건이나순간을 사진으로 기록하기 보다는 사건후 내 머리에 남아있는 이미지와 느낌을 중심으로 다시 리메이크 시켜서 사진으로 다시 기록을 하기 시작했지. 머릿속 기억이나 이미지를 끄집어 내고 있는거지

PS
기억의 어떠한 부분을 사진으로 찍고 싶은것인데?

ICJ
예를 들어 같은 장소, 같은 시간에 있었던 사람들도 각자의 기억은 다를수 밖에 없잖아. 각자 다른 시선과 다른 감정으로 세상을 바라보기 때문이지. 근데 사진으로 그 상황을 찍는다면 이후사진은 기억을 다시 환기시키는 작용을 하기는 하지만 기억 그 자체 이미지는 아니거든 다들 세상을 인식하는 방법이나 사고가 다른데 어떻게 하나의 이미지로 모등것을 표현할수 있겠어? 그래서 나는 사진과 나의기억과 느낌을 일치 시키는 이미지를 만들려고 노력하는거지.

PS
그럼 스트레이트한 사진영역은 관심이 없는거냐?

ICJ
나에게 사진은 찍는 사진과 만드는 사진 두가지 영역으로 나누어져 있거든 찍는 사진은 자아성찰의 도구 이고 만드는 사진은 나의 시선이나 생각을 표현하는 영영이지 이 둘은 서로 영향을 주고 받으며 발전해 나가지.

PS
앞으로의 작업계획은 어떻게 되냐?

ICJ
일단 지금하고 있는 작업을 끝내고 머리속을 정리하는 시간이 필요할것 같다. 너무 많은 생각들이 내 머리속을 떠 다니고 있거든.

PS
스웨덴에서의 생활도 얼마 안남았는데 졸업이후의 계획은 뭐냐?

ICJ
계획화에 사는 사람이 아니라서 아직 확실히는 모르겠느데 막연히 드는 생각은 한곳에 너무 오래 머물른거 같거든 이제 서서히 또다른곳으로 떠날 준비를 해야지.

Biography

In Chul Jung is an artist based in Umeå and was born in 1982 in Seoul. He received his Master’s of Fine Art from Umeå Acamemy of Fine Arts, and Bachelor’s degree from Sangmyoung University in South Korea. He has exhibited at Galleri 60, Umeå, and shows throughout South Korea.

정인철
1982년 서울 태생, 상명대학교 사진학과 졸업, 스웨덴 우메오 아트스쿨 대학원 졸업, 우메오 갤러리 60에서 개인전, 한국에서 다수의 그룹전시